창원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2,30대는 “정시 출근” vs 40대 이상은 “미리 출근” 2019.10.24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8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직장 및 직장생활 등에서 세대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직업이 인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묻는 질문에 30(44.7%), 40(49.4%)의 경우 매우 중요하다고 답한 의견이 많은 반면 20(50%), 50대 이상(52%)중요한 편이다는 의견이 많았다.

 

직장인들은 자기분야에서 정상까지 올라가려는 욕구보다는 가능한 길게 일하고자 하는 욕구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모든 연령대가 직장인으로서 승진과 관계없이 가능한 정년까지 직장생활’(61.3%)을 하고 싶다고 밝혔으며 최고 임원까지 도전’(12%)하고 싶다는 의견은 전 연령대 모두 가장 낮은 비율의 답변을 내 놓고 있었다.

 

직장 선택 시 가장 중요한 기준은 연령대를 불문하고 급여’(40.4%)를 꼽으며 대동단결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2위의 경우 연령별 차이를 보였는데 20대의 경우 복리후생을 그 외 연령대에서는 고용안정성을 꼽아 연령이 높아질수록 고용안정성을 중요시 하는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선호하는 직장의 복지제도로 20(33.3%), 30(35%) 직장인은 출퇴근 관련 제도 1위로 꼽았으며 40대는 정기 상여금’(32.9%), 50대는 의료·건강 지원’(28%)을 가장 많이 선택하며 연령별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업무와 관련해 가장 합리적인 의사소통 방식으로는 다수가 참여하는 회의’(30.8%), ‘일대일 대면 미팅’(30.5%), ‘업무용 메신저’(24%)의 순으로 나타났지만 연령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20대의 경우 일대일 대면 미팅’(53.3%)을 압도적으로 선호했으며 30대의 경우 업무용 메신저’(30.1%)40(32.9%), 50대 이상(44%)다수가 참여하는 회의를 선호하고 있었다.

 

출근시간에 대한 생각은 젊은 세대와 기성세대의 의견이 확실히 나뉘고 있었다. 20(81.7%), 30(63.1%)의 경우 과반수 이상이 출근시간에 늦지 않으면 된다는 반응이었지만 40(53.2%), 50대 이상(70%)출근시간 보다 일찍 출근해 업무 시작 준비를 완료해야 한다고 답해 출근시간에 대한 세대별 반응은 극명하게 나뉘고 있었다.

 

조직문화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일과 사생활을 철저히 구분하는 문화’(47.3%)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 30, 40대는 일과 사생활을 철저히 구분하는 문화를 1위로 꼽았으나 50대 이상의 경우 다른 연령과는 상반되는 서로 챙겨주는 가족 같은 문화’(48%)1위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응답자의 10명 중 9명은 팀원들간의 친밀도가 팀워크에 영향을 미친다’(88.3%)고 답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40, 50대 이상의 경우 매우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응답자가 많은 반면 20, 30대는 어느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해 연령별 친밀도가 팀워크에 미치는 영향의 정도에도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업무적인 사항 외에도 팀원들 간 서로에 대해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38.7%어느정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질문 역시 연령별 응답률에는 차이를 보였는데 20대는 필요하지 않다’(50%), 30대는 보통이다’(35.9%), 40(44.3%) 50대 이상(56%)어느정도 필요하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